UPDATED. 2022-07-05 00:25 (화)
박지현 "폭력적 팬덤 원조는 극렬문파…이재명, 온갖 고초 겪어"
박지현 "폭력적 팬덤 원조는 극렬문파…이재명, 온갖 고초 겪어"
  • 바른경제
  • 승인 2022.06.24 11: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섭 기자 =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이다. 이들은 문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 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면서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며 폭력적 팬덤정치 결별을 재차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동료들을 모두 적으로 돌린 극렬 팬덤의 뺄셈정치는 대선 패배의 원인 중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열 개 중 하나만 같아도 함께하는 정당이 집권할 수 있다. 열 개 중 하나만 틀려도 쫓아내는 정당은 결코 집권할 수 없다"며 "덧셈 정치를 했던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은 집권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팬덤 그 자체는 좋다. 정치인과 지지자가 한 집단을 이뤄 정치적 가치를 공유하고 그것을 응원하는 것은 좋은 정치문화"라며 "제가 끊어내자는 것은 팬덤의 폭력적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 토론과 대화를 사라지게 하고 당내민주주의를 병들게 했다"고 지적했다.

또 "최강욱·김남국 의원은 한동훈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의 위신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지만 최소한의 공식 사과도 없었고 어느 누구도 그들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며 "지선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됐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짚었다.

박 전 위원장은 "이제 결심해야 합니다. 팬덤정치에서 벗어나 민심정치로 돌아가야 한다"며 "민주당 의원들이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않고 할 말을 해야 한다. 당내 민주주의를 살리면 강경파들의 폭력적 팬덤은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어제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이제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민생을 챙기자는 주장이 나왔다고 한다. 다행이다"라고 평가했다.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와 관련해서도 "이번 당대표 선거를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민심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며 "이런 변화를 가져오는데는 새로운 당대표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고 팬심이 아닌 민심을 많이 얻는 후보를 당 대표로 선출할 수 있도록 당규를 바꿔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