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10:25 (수)
檢주요보직 '특수통' 포진…文정부 겨냥 사정정국 본격화
檢주요보직 '특수통' 포진…文정부 겨냥 사정정국 본격화
  • 바른경제
  • 승인 2022.06.25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아 김소희 기자 = 법무부 첫 검찰 정기인사에서 주요 수사를 담당하는 보직에 '특수통' 검사들이 대거 기용됐다. 다음 주 예정된 중간간부 인사를 기점으로 이전 정권을 겨냥한 사정정국이 본격화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22일 법무부가 단행한 대검검사급(고검장·검사장) 인사에서는 특수통 검사들이 다수 기용되며 주요 수사를 이끌게 됐다.

당장 전 정권인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장에 기용된 임관혁 광주고검 검사는 대표적 '강골'로 알려지는 인물이다.

임 신임 지검장은 1997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해 서울중앙지검에서 특수1·2부장을 거쳤다. 이후 부산지검에서 특수부장, 순천지청 차장검사를 달았다.

그는 2010년에는 중앙지검 특수1부에서 주임검사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사건을 수사했으며, 특수2부장을 맡은 뒤에는 김진태 검찰총장 취임 이후 첫 대기업 수사였던 강덕수 전 STX 그룹 회장 사건을 맡아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기도 했다.

이후에는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장을 맡기도 했지만 한 전 총리 수사에 참여한 뒤 이전 정권에서 낙인을 찍혀 한직을 맴돌았다.

법조계 안팎에는 그의 늦깎이 승진에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된 청와대 인사 등 윗선 수사를 향한 현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대전지검장을 맡게된 이진동 서울고검 감찰부장 역시 특수통으로 분류된다.

이 신임 지검장은 2011년 대검 옛 중앙수사부에서 근무하며 윤 대통령과 함께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했다. 2015년 서울남부지검에서는 금융조사2부장, 2016년에는 중앙지검에서 조사1부장으로 근무했으며 2018년에는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에 파견됐다.

대전지검은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조작 의혹 사건을 담당하는 곳이다. 현재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배임 교사 혐의에 대한 기소 여부 결정을 검토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했던 이두봉 인천지검장이 대전고검장으로 승진됐는데, 수사에 속도가 붙어 이전 정부의 청와대 인사와 관련된 윗선 규명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검찰의 핵심 요직으로, 전국의 특수수사를 지휘하는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에는 신봉수 서울고검 검사가 검사장으로 승진해 임명됐다.

윤 사단이자 특수통으로 정평이 난 신 검사장은 2003년 광주지검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근무했으며, 2009년 BBK특검에서도 합을 맞췄다.

2017년에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장으로 근무하다가 윤 대통령이 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되면서 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발탁됐다.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해 이 전 대통령을 재판에 넘겼다.

신 검사장은 앞으로 특수수사 전반에 대한 지휘와 함께 오는 9월 시행을 앞둔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 국면에서 검찰의 수사권이 남아있는 반부패·경제범죄를 지휘하게 될 전망이다.

신 검사장이 앉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조국 수사를 지휘할 때 맡았던 자리이기도 하다.

이 밖에도 전주지검장에는 문홍성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임명됐다. 전주지검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위와 관련해 특혜 채용 의혹 등이 제기된 이스타항공 사건이 수사 중이다. 이 사건에 대한 수사가 전 정권에서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법조계 내부의 시선인 만큼 새 정부에서 수사가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중간간부 인사 이후 서울중앙지검의 수사 시곗바늘도 인사와 함께 빠르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에 배당된 '서해 공무원 피살' 의혹 사건과 공공수사2부에서 수사 중인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여성가족부의 민주당 대선공약 개발 의혹', '서울 중구청장 선거법 위반 혐의' 등은 박기동 3차장검사를 비롯해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 김유철 대검 공안부장이 지휘한다.

고형곤 4차장검사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외한 문재인 정부의 각종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지휘한다. 지난달 반부패강력수사2부는 조국 전 장관, 임종석 전 실장, 조현옥 전 인사수석 등의 외교부·교육부·농림축산식품부·여가부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았다.

아울러 중앙지검은 서울고검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이 연루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의 재수사를 결정하면 해당 수사를 담당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ks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