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1:15 (금)
권성동, 野 '7월 임시국회' 소집에 "일방적 국회운영 원치 않아"
권성동, 野 '7월 임시국회' 소집에 "일방적 국회운영 원치 않아"
  • 바른경제
  • 승인 2022.06.27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호 김승민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의 7월 임시국회 소집 강행과 관련해 "민주당의 일방적 국회운영을 원치 않는다"며 "민주당 지도부는 지금이라도 생각을 바꿔서 단순명료하게 원구성을 타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검수완박에 대해서 이미 국민들이 부정적 평가를 내렸음에도 계속해서 여기에 대해서 추인을 받으려고 저렇게 애쓴다, 이걸 저희들이 어떻게 받을 수 있겠나, 그랬더니 오늘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7월 임시국회 소집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법사위원장 반환은 채무이행이다. 여야합의에 따라 국민의힘이 맡기로 한 법사위원장을 한 달 가까이 움켜쥐고 있다가 여론의 비판을 의식해 법사위원장을 우리에게 주겠다, 이건 당연한 채무이행"이라고 했다.

그러고는 "검수완박 악법 처리과정에서 우리 당이 헌법재판소에 제소한 권한쟁의심판을 취소해달라는 것과 검수완박 악법을 처리하면서 일방적으로 강행처리한 사법개혁특위를 운영하도록 명단을 제출해달라는 건 완전 조삼모사"라며 "법사위원장 주는 건 당연한 채무이행인데 마치 선물하는 것처럼, 통 큰 양보한 것처럼 홍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만약 민주당 주장처럼 사개특위 정상운영시키고 헌법재판소에 제소한 권한쟁의심판을 취소한다면 결국 검수완박법에 대해서 저희가 동의하는 꼴밖에 안 된다"면서 "이건 우리 정체성과 관련된 부분이다. 그래서 저는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이 두가지 민주당의 요구조건을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냥 국회 후반기 원구성 합의하면 되는거다. (상임위원장 배분을)11대7로 나누고 법사위원장 우리가 차지하고, 국회의장, 제1부의장은 민주당이 차지하고 제2부의장은 우리가 차지하고, 그리고 나머지 7개 어떤거 갖고 갈 것인지 협상하면 금방 풀릴 문제"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제가 오늘 아침 국회의장단과 여러분이 돌려주기로 한 법사위원장만 먼저 선출하고 나머지 상임위원장은 논의해서 하자고 제안했다. 이렇게 하면 임시국회 소집해도 저희가 응하겠다"며 "그런데 21대 전반기 국회 운영처럼 자기들 하고 싶은대로 국회의장단 먼저 선출하고 위원들 강제 배정해서 일방 운영한다면 저는 국민께서 용납하지 않으리라 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ks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