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5 10:40 (일)
정진석 "새 원내대표 선출되는 즉시 국회 부의장 내려놓겠다"
정진석 "새 원내대표 선출되는 즉시 국회 부의장 내려놓겠다"
  • 바른경제
  • 승인 2022.09.14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율 최영서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국회 부의장 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후 YTN 뉴스Q에 출연해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는 즉시 제 후임 국회 부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과정, 절차를 서둘러 밟아줄 것을 새 원내대표에게 요청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오는 19일 의원총회를 열고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정 위원장은 "여야 원내대표가 국회 본회의 일정을 잡아서 새 국회 부의장을 선출하는 의사 일정을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일정 협의에 대한 협조 요청을 하려고 한다"며 "빠르면 빠를 수록 좋겠다"고 설명했다.

당 일각에서 원내대표 '추대론'이 흘러나오는 데 대해선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표로 선출되는 것으로 거기에 다른 방식 있을 수 있겠나"라면서도 "과거 전례를 보면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원내대표로 추대된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원들 간 여러 대화와 소통을 통해 그런 문제가 좁혀질 거라 생각한다"며 "다만 복수의 원내대표 선거에 임하는 후보들이 나올 경우에는 당연히 표 대결로 가야 하는 것이 온당하고 상식적"이라고 강조했다.

현 당 상황에 필요한 차기 원내대표 자질에 대해선 "정기국회를 이끌 원내대표 책임과 역할이 매우 막중하다"며 "원내 리더십을 원활하게 발휘할 수 있는 의원 중에 원내대표가 선출되지 않겠나 예상한다"고 했다.

비대위 구성을 두고 '친윤' 논란이 인 데 대해선 "윤석열 정부 탄생에 기여한 국회의원, 당원, 지지자, 국민 모두가 친윤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상한 친윤 반윤으로 갈라치기하는 자체가 정치적 퇴행이다. 우리당은 친윤으로 뭉쳐진 당"이라고 일축했다.

이준석 전 대표와 향후 만남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이 전 대표가 지금 한 손에는 당원을 모집하고 한 손에는 계속 당에 대한 비난과 이중적인, 이율배반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을 사랑하는 마음이 남아있다면 현명한 자제력을 발휘해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비대위원장 취임 이후 이 전 대표와 연락한 적은 없느냐'는 물음에도 "그런 적 없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