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5 11:30 (일)
바이든 "한 사람에 의한 전쟁…푸틴, 유엔헌장 원칙 위반"
바이든 "한 사람에 의한 전쟁…푸틴, 유엔헌장 원칙 위반"
  • 바른경제
  • 승인 2022.09.22 0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쟁은 "한 사람이 선택한 전쟁"이라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파렴치하게(shamelessly) 유엔 헌장 원칙을 위반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매우 단도직입적으로 한 사람이 선택한 잔인하고 불필요한 전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솔직히 말하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러시아)이 이웃 국가를 침공해 지도에서 주권 국가를 지우려 했다"며 "러시아는 유엔 헌장의 핵심 원칙을 파렴치하게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이 예비군 일부 동원령을 발동하고 핵 무기 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2차 세계대전 이후 첫 동원령을 발표, 30만 규모 동원을 명령하고 핵 무기 사용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유럽에 노골적으로 핵 위협을 가했고 비확산 체제에 대한 책임을 무모하게 무시했다"며 "이제 러시아는 전투에 참여할 더 많은 군인을 소집하고 있고 크렘링궁은 우크라이나 일부를 합병하기 위해 가짜 국민투표를 조직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세계는 이 터무니없는 행동들을 있는 그대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