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06:05 (목)
복지부, 건보공단 직원 횡령사건 '특별 합동감사' 착수
복지부, 건보공단 직원 횡령사건 '특별 합동감사' 착수
  • 바른경제
  • 승인 2022.09.25 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해정 기자 = 보건 당국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내 46억원 규모의 대형 횡령 사건에 대한 특별감사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25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2주간 공단에 '관련 부서 합동 감사반'을 파견해 특별감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반은 감사과, 보험정책과, 정보화담당관 등 관련 부서와 합동으로 꾸렸다. 반장은 김충환 감사관이 맡는다.

건강보험 재정 관리 현황과 요양급여비용 지급시스템 운영 전반에 대한 현황과 문제점을 집중 점검해 제도 개선안을 마련하게 된다.

관계자 엄정 처리와 전산시스템 개선 등 필요한 후속 조치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복지부는 "이번 횡령 사건의 심각성을 고려해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철저히 살펴볼 예정"이라며 "건강보험 제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공단 재정관리실 채권관리 담당 직원 최모씨는 지난 4월부터 6개월간 약 46억원을 횡령한 뒤 해외로 출국했다. 채권자의 계좌정보를 조작해 본인 계좌로 입금하는 방식으로 채권압류로 지급 보류된 진료비용을 횡령했다. 이때 본인이 결재하면 상사까지 자동 결재되는 '위임전결 시스템'을 이용했다.

공단은 강원 원주경찰서에 형사 고발과 함께 계좌 동결 조치했다. 최대한의 원금 회수를 위해 예금 채권에 대한 가압류 조치도 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