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06:20 (목)
"처리해줘" 엄기준, 김고은 살해 지시…추자현 생존가능성 제기
"처리해줘" 엄기준, 김고은 살해 지시…추자현 생존가능성 제기
  • 바른경제
  • 승인 2022.09.25 11: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윤세 기자 = 배우 엄기준이 위하준에게 김고은의 살해지시를 내린 가운데 추자현의 생존 가능성이 제기됐다.

24일 방송된 tvN 주말극 '작은 아씨들' 7회에서 정란회를 무너뜨리기 위한 오인주(김고은 분)와 오인경(남지현 분)의 숨 가쁜 움직임이 그려졌다. 푸른 난초를 둘러싸고 드러나기 시작한 인물들의 진짜 욕망은 새로운 변곡점을 만들어내며 새로운 사건을 예고했다.

오혜석(김미숙 분)의 죽음은 오인주와 오인경에게 큰 죄책감을 남겼다. 진범은 오혜석의 곁에서 집안일을 도와주던 천상혁(전진오 분)이었다. 과거 토지 투자에 실패했던 그는 부동산으로 부를 축적한 오혜석에게 복수심을 숨긴 채 접근, 수년 동안 때를 노려왔던 것이다. 여기에 그 역시 푸른 난초를 가진 사람 중 하나였다는 사실은 충격을 안겼다.

오인주와 오인경은 저택 안에 숨겨져 있던 패닉룸과 난초를 발견했다. 푸른 난초를 처음 직접 손에 쥐게 된 오인경은 "이 기사 쓰지 못하면 내가 죽을 거 같아"라며 정란회의 비밀을 밝히겠다는 절실한 마음을 드러냈다. 전과는 다른 동생의 각오를 눈치챈 오인주는 자신이 700억 원의 소유자라고 털어놓으며 "다 함께 안전한 싱가포르로 이동한 뒤 비자금 장부를 세상에 밝힘으로써 정란회를 없애버리자"고 제안했다. 오인경은 이를 받아들였다.

집안 수색은 계속되던 중 오혜석이 베트남 전쟁에 참여했을 시절의 사진까지 찾아냈다. 미군 병동의 모습이 담긴 사진 안에는 원기선(이도엽 분)을 포함한 열두 명의 한국군과 오혜석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정란회의 시초를 이룬 사람들이었다. 살아남은 이들 중에는 실종된 최희재(김명수 분)가 있었다. 그리고 최희재의 아들이 바로 최도일(위하준 분)이었다.

이들 가족을 둘러싼 의문을 풀기 위해 오인주와 오인경은 최도일의 모친 안소영(남기애 분)을 만났다. 안소영은 과거 재개발 지역에 살았던 당시 철거민 대책위원장을 살해한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 된 상태였다. 처음 두 사람에게 침묵을 지키던 안소영은 이내 아들이 위험에 처했다는 말에 어렵게 입을 열었다.

오인주는 안소영으로부터 최희재가 있는 곳의 힌트를 얻었다. 오인주는 최도일을 만나 어머니의 메시지를 전했지만 최도일의 반응은 싸늘했다. 오인주는 이어 안소영이 저질렀다는 살인이 실은 박재상(엄기준 분)의 부친 박일복의 짓이라는 것까지도 밝히며 함께 복수하자고 말했지만, 최도일은 끝내 답을 미룬 채 돌아섰다.

하지만 머지않아 최도일은 다시 오인주를 찾아왔다. 최도일이 건넨 국제난초대회 기사 사진에는 '싱가포르의 오인주'가 담겨있었다. 진화영(추자현 분)이 아직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가능성을 흘린 것이다. 그러나 오인주가 모르는 사실이 있었다. 바로 박재상이 최도일에게 변치 않은 충성의 증거로 "오인주 씨 처리해줘"라고 살해지시를 내린 것이었다. 자매가 안소영을 만난 일로 박재상은 최도일을 의심했기 때문이다. 이런 이면을 알지 못한 채 오인주는 최도일과 함께 싱가포르로 떠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작은 아씨들' 7회는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6%의 시청률을 기록해 지난 6회 8.3%보다 대폭 하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