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5 06:00 (일)
당정, 오늘 화물연대 총파업 대응 긴급 협의
당정, 오늘 화물연대 총파업 대응 긴급 협의
  • 바른경제
  • 승인 2022.11.22 0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원 기자 = 국민의힘과 정부는 화물연대 총파업을 이틀 앞둔 22일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운송업계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정착 방안이 나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당정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본관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 점검 긴급 당정협의'를 개최한다.

당에서는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정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간사를 비롯한 국토위 교통소위원회 의원들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 등이 자리할 예정이다.

당정은 우선 성일종 의장과 김정재 의원, 어명소 차관 순으로 모두발언을 한 뒤 비공개 현안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논의를 마친 후에는 성 의장이 직접 협의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화물연대는 지난 14일 공공운수노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4일 0시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안전운임제가 현장에서 여전히 정착되지 않고 있다며 5개월 만에 다시 운송 거부에 나섰다.

안전운임제란 과로·과속 등을 막기 위해 화물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그보다 적은 돈을 주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돼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지난 6월에도 한 차례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국토부와 안전운임제 연장 등에 합의하면서 8일 만에 파업을 철회했다. 당시 8일간 이어진 파업으로 발생한 피해 규모는 총 1조6000억원가량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이번에도 총파업을 막기 위해 협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지만, 화주와 차주 등 이해관계자 간 주장이 팽팽해 뚜렷한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