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줍는 노인들 돕고 싶다"…35만원 기부한 우유배달원
상태바
"폐지 줍는 노인들 돕고 싶다"…35만원 기부한 우유배달원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0.11.12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도 넉넉하지 못한 익명의 우유배달원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수 십만원의 성금을 내놔 지역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모자를 눌러쓴 한 남성이 군산시청 복지정책과에 찾아와 봉투를 전달했다.

봉투 안에는 편지와 함께 군산사랑상품권 30만원과 현금 5만원이 들어 있었다.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 남성은 "자신은 새벽에 우유배달을 하는 배달원이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기부가 많이 줄어들었다는 소식을 듣고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부했다"고 밝혔다.

또 "새벽에 우유배달을 하다 보면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을 보고 부모님의 모습이 생각나 그분들이 올 겨울 따뜻하게 보내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무작정 시청에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모친이 기초생활수급자로 보호를 받고 있어 정부의 도움 덕분에 큰 부담없이 생활 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그래서 "소액이지만 기부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마음 한편에 시원하고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기부하고 싶다"는 의사도 전했다.

김장원 복지정책과장은 “기탁자의 생활도 넉넉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신 익명의 기부자에게 감사하며, 기탁자의 온기가 널리 전달되어 군산시가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금은 읍면동 추천을 통해 관내 폐지를 주우며 생활하는 어르신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