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남동 이름없는 천사들, 각각 성금 100만원과 돼지저금통 맡겨
상태바
흥남동 이름없는 천사들, 각각 성금 100만원과 돼지저금통 맡겨
  • 송진희 명예기자
  • 승인 2021.01.1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흥남동주민센터
사진=흥남동주민센터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은 시민 두 명이 흥남동에 성금을 내놨다.

흥남동주민센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4일 흥남동 주민센터를 찾아 각각 100만의 성금과 19만9,000원이 든 돼지 저금통을 전달했다 .

이들은 "얼마 안되지만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말만 남기고 급하게 자리를 떴다는 게 주민센터측의 설명이다.

사실 이들의 선행은 이번만이 아니다.

몇 해 전에도 흥남동주민센터를 방문해 후원금을 전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두고 간 기부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 전달할 예정이다.

최우진 흥남동장은 "코로나 19 장기화와 최근 한파까지 몰아쳐 몸도 마음도 지쳐있는 상황 속에 이런 따뜻한 온정을 느낄 수 있는 손길이 있어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