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속 학생봉사활동 부담 줄어든다
상태바
코로나19 위기 속 학생봉사활동 부담 줄어든다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1.2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봉사활동 시간(개정)./출처=전북도교육청
학생 봉사활동 시간(개정)./출처=전북도교육청

 

고등학생은 3년간 27시간 이상 등 올해 학생 봉사활동 부담이 줄어든다.  

전라북도교육청(김승환교육감)은 28일, 코로나19 등 교육환경 변화를 반영한 ‘2021학년도 학생 봉사활동 운영 계획’안을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올해 학생 봉사활동은 학년별로 운영되던 것을 통합 운영한다.

초등학교 5·6학년은 통합 8시간 이상, 중학교는 3년간 30시간 이상, 고등학교는 3년간 27시간 이상 실시할 것을 권장했다.

학교 상황에 맞춰 자율적으로 실시하면 된다.

아울러 특정 학년에 편중되지 않도록 연중 지속적으로 실시(단, 학교교육계획에 의한 시수 2/3이상 편성)할 것을 권장했다.

변경전 학교급별 봉사활동은 연간 초등학교 8시간 권장, 중학교 12시간 의무, 고등학교 14시간 의무였다.

또한 장애학생(특수교육대상자)으로 선정된 학생에 대해서는 해당 학교에서 학생 수준에 맞는 대체 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예외 인정(중증장애학생 면제) 등 장애학생 봉사활동 배려 내용을 마련해 시행할 것을 권장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될 경우, 온라인 봉사활동 도움 프로그램을 활용할 것을 안내했다.

자살(해) 위기학생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한 도교육청 전용 자살예방 생명지킴이(게이트키퍼) 학습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생명지킴이 봉사활동에 참여하면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변화된 교육환경을 반영해 학생 봉사활동 운영 계획을 개정했다”며 “학생 봉사활동의 효율적인 안내와 지원체제를 강화해 나눔과 배려의 정신을 기르는 봉사활동을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