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안 記者의 '군산 야구 100년사'] 영원한 군산인 故 최관수 감독 ①
상태바
[조종안 記者의 '군산 야구 100년사'] 영원한 군산인 故 최관수 감독 ①
  • 조종안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 승인 2021.01.29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난히 무더웠던 1972년 7월19일.

그날 저녁 서울운동장에서는 국내 고교야구 판도를 바꾸는 대향연이 펼쳐졌다.

제26회 황금사자기 결승전(군산상고-부산고) 경기였다. 이날 군산상고는 군산 시민의 높은 관심과 열광적인 응원에 힘입어 극적으로 역전승, 밤하늘에 나부끼는 황금사자기를 가슴에 품는다.

그 배경에는 명장 최관수(1943~1998) 감독이 있었다. 야구 명문 인천 동산고와 기업은행 에이스로 활약하며 명성을 떨쳤던 최 감독, 그의 발자취를 따라가 본다.

 

동산고 3학년 때 국가대표 되다

기업은행 시절(1965) 최우선수상 받는 최관수 투수./사진=군산야구 100년사
기업은행 시절(1965) 최우선수상 받는 최관수 투수./사진=군산야구 100년사

 

인천 동산고 시절 투타에 재능을 보였던 최관수(崔寬洙).

그는 2학년 때(1960) ‘제3회 이영민 타격상’을 수상한다. 1958년 제정된 이영민 타격상은 대한야구협회가 한해 고교야구대회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올린 선수에게 수여하는 영예로운 상이다.

1960년 전국규모대회에 3회 출전, 23타수 11안타(타율 4할 7푼 8리)를 기록하였다. 2위와 3위는 경동고의 오춘삼, 백인천이 각각 차지했다.

2학년 때부터 초고교급 투수로 주목받기 시작한 그는 미래 ‘한국의 에이스’로 기대를 모으며 많은 기록을 남긴다.

1960년 가을에는 일본 학생야구연맹 초청경기(10월 26일~11월 11일) 일본원정팀 투수로 발탁된다.

마운드 보강차원에서 다른 수비수와 교체되어 합류, 규슈(九州) 가고시마(鹿兒島) 경기에서 선발투수로 출전해 호투한다.

1961년 8월 부산에서 개최된 제13회 화랑기대회 때는 4경기 모두 완봉승을 거두며 우승, 관계자들을 놀라게 하였다.

그는 결승전에서 부산고를 상대로 노히트노런 기록을 작성하고 최우수선수상(MVP)을 받는다.

그해 8월 17일 서울운동장에서 열린 재일교포학생야구단 모국방문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탈삼진 16개를 기록하며 완투승(6-1)을 거둔다.

그해 연말에는 <동아일보>가 선정한 ‘올해의 스포츠 신인 10걸’에 든다.

<동아일보>는 “동산고 3년생 최관수군의 존재는 팬들에게 너무나 잘 알려져 있다”며 “투수가 빈곤한 우리나라 실정에 비춰 앞으로 기대되는 선수”라고 평가하였다.

당시 나이 19세로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1962년 1월 대만에서 열리는 제4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출전을 앞두고 있었다.

 

기업은행 시절, 실업야구 최초로 노히트 노런 기록

1962년 1월 4일 대만 송산(松山) 구장에서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1차 리그 최종일 경기(한국-필리핀)가 열렸다.

이날 한국팀은 2루타 4개를 포함, 안타 11개를 퍼부으며 필리핀을 3-1로 따돌리고 2위를 차지한다. 선발로 나선 약관의 최관수는 4회까지 안타 3개를 허용하고 삼진 6개를 잡아내며 승리를 견인하였다.

동산고 1학년 시절 최관수./사진=군산야구 100년사
동산고 1학년 시절 최관수./사진=군산야구 100년사

최관수는 1962년 봄 동산고를 졸업하고 기업은행 유니폼으로 갈아입는다.

우완투수인 그는 좌완투수이자 재일교포 2세인 김성근(고양 원더스 초대감독)과 함께 팀을 끌어간다.

두 사람은 한 살 차이로 김성근이 손위다.

최관수는 주위에서 ‘반쪽발이’라고 조롱할 때마다 괴로워하는 김성근 투수와 끈끈한 정을 나누며 형제처럼 지냈다.

김성근 감독 아내(오효순)를 소개했을 정도로 인연이 깊었다 한다.

1963년 서울에서 개최된 제5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9월 21일~29일)에 김응용, 박현식, 박영길 등 쟁쟁한 멤버들과 함께 발탁되어 한국이 동대회 참가 이후 첫 우승을 차지하는 데 일조한다.

당시로서는 가장 큰 국제대회였으며 일본을 1차 리그에서 5-2, 2차 리그 최종전에서 3-0으로 제압하고 선수권을 획득하여 더욱 환영을 받았다.

해방 후 18년 동안 일본에 무릎을 꿇어오다가 ‘타도 일본’의 숙원을 이뤘던 제5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는 군산상고가 9회 말 극적인 역전승으로 패권을 차지한 1972년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 결승전과 함께 20세기 톱10 ‘우리를 열광시킨 한국야구 명승부’에 선정되어 1999년 8월 30일 밤 KBS1 TV에서 방영되기도 하였다.

한국 야구는 1963년 새로운 전환점을 맞는다. 당시 고등학교, 대학팀 졸업자들의 최고 희망 직장이었던 전국의 은행과 국영기업체 등 14개 실업팀이 대거 창단하여 학생 선수들의 진로가 활짝 열린 것.

1964년에는 국내 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실업야구 페넌트레이스(정규리그)가 펼쳐지고 학생 야구는 더욱 활기를 띠게 된다.

 

기업은행 입단 첫해인 1962년 김성근(왼쪽) 최관수(오른쪽)/사진=군산야구 100년사
기업은행 입단 첫해인 1962년 김성근(왼쪽) 최관수(오른쪽)/사진=군산야구 100년사

실업야구 정규리그 첫해인 1964년은 109일 동안 312게임을 소화했고, 기업은행이 우승한다.

최관수는 우수선수상을 받는다.

70일에 걸쳐 140게임을 치른 1965년 정규리그에서 최관수는 15승 6패를 기록, 영예의 최우수 선수상과 최다 승리투수상을 거머쥔다.

1966년에도 17승 9패의 놀라운 기록으로 최우수 투수상을 차지한다.

1965년 실업야구 1차 리그 최종일, 기업은행-철도청 경기가 용산 육군구장에서 열렸다.

경기 결과는 기업은행의 3-0 완봉승. 이날 선발로 등판한 최관수는 노히트 노런을 기록하며 철도청 타선을 완전 봉쇄한다.

4회 말 포볼을 허용해 퍼펙트게임을 놓쳤으나 그에게는 실업야구 최초로 노히트 노런 기록을 작성한 의미 있는 경기였다.

최관수는 1966년 미국 하와이에서 개최된 제1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한다. 이 대회에는 한국, 미국, 일본, 필리핀 네 나라가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당시 신문들은 ‘하와이에는 한국인 교포 3000여 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그들은 한국팀 환영 후원회까지 구성했다’고 보도하였다.

고교 시절부터 좌우 허를 찌르는 빠른 직구와 예리한 커브, 타자 앞에서 정확히 떨어지는 드롭(Drop) 등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명투수로 인정받았던 스타플레이어 최관수.

그는 1967년까지 국가대표로 활약하였고, 1970년 봄 어깨부상으로 12년 동안의 현역생활에서 은퇴한다.

(계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