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계층 저장강박 의심가구 주거환경 개선 도와
상태바
소외계층 저장강박 의심가구 주거환경 개선 도와
  • 정영욱 기자
  • 승인 2021.03.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군산시
사진=군산시

 

군산시가 소외계층 저장강박 의심가구에 대해 주거환경 개선에 나섰다.

월명동 복지센터와 세노야봉사단(회장 채영숙), 청소·소독 업체인 무균지대는 12일 선양동의 소외계층 저장강박 의심가구를 찾아 주거환경 개선을 도왔다.

이들이 이날 처리한 쓰레기 양이 5톤에 달했다.

시는 앞으로도 소외계층 저장강박 의심가구의 생활안정 및 건강관리를 위해 주거환경개선 및 집수리사업과 연계하는 등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주홍 복지정책과장은 “봉사단체 등 민간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저장강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