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7개월 딸 뇌사상태 빠지게 한 베트남 국적 친모 구속 기소
상태바
생후 7개월 딸 뇌사상태 빠지게 한 베트남 국적 친모 구속 기소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4.1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검 군산지청/사진=투데이 군산 DB
전주지검 군산지청/사진=투데이 군산 DB

생후 7개월 된 자신의 친딸을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베트남 국적의 20대 친모가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 군산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김기룡)는 16일 A씨를 살인미수 및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2일 익산의 자택에서 낮잠을 자던 자신의 딸이 잠에서 깨 칭얼대자 방바닥에 내던지고 때리는 등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달 7일에는 이불에 묻은 딸의 구토물을 닦던 도중 남편으로부터 "아이 먼저 챙기라"는 말에 격분해 딸의 얼굴과 몸을 수 차례 때린 혐의도 받고 있다.

특히 검찰은 보완 조사와 법의학감정 등을 통해 학대행위 등 사실관계를 모두 인정하면서도 살인의 고의에 대해선 부인하는 A씨의 살인미수 혐의를 규명했다.

한편 검찰은 외부 전문가들과 아동학대사건관리회의를 열어 뇌사상태인 딸의 치료비 등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