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군산 코로나19 확진자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
상태바
올들어 군산 코로나19 확진자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4.17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2021 코로나19 확진자 연령대 비율/출처=투데이 군산 DB
군산 2021 코로나19 확진자 연령대 비율/출처=투데이 군산 DB

올해 군산 코로나19 확진자 중 가장 많은 연령대는 60대로 나타났다.

군산시에 따르먼 올들어 이 달 16일까지 군산서 발생한 코로나 19 확진자는 모두 116명(#124~#239)에 달한다.

1월 28명, 2월 15명, 3월 22명, 4월 현재 51명 등이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확진자 연령대는 60대로 전체의 23.27%인 27명에 달했다.

그 뒤를 20대 25명(21.55%)이 이었다.

60대와 20대를 합치면 지역서 발생한 전체 확진자의 절반에 가까운 셈이다.

또 50대 18명(15.51%), 30대 16명(13.79%), 40대 14명(12.06%), 10대 9명(7.75%), 70대 4명(3.44%), 80대 3명(2.58)이었다.

하지만 이 같은 확진자 연령대는 단순한 통계 수치일 뿐 그 결과를 일반화할 수 없다. 시기와 상황에 따라 특정 연령대가 많아질 수도 적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들어 활동량이 상대적으로 많아진 20대와 30대의 확진자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3~4월 두 달간 지역내 확진자 73명 중 20~30대가 40%에 가까운 29명으로 가장 많았다. 40~50대가 19명, 60~70대가 17명, 10대가 8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