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송경교와 원협 공판장 경포천 2㎞ 구간 유채꽃 활짝
상태바
[포토] 송경교와 원협 공판장 경포천 2㎞ 구간 유채꽃 활짝
  • 최은경 시민기자
  • 승인 2021.05.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경교와 원협 공판장을 잇는 경포천 2㎞에 노란 유채꽃이 활짝 피었다.

경포천 서래숲길을 조성 중인 시가 시민들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주기 위해 유채꽃 종자 100㎏을 3만6,000㎡에 파종한데 따른 것이다.

토양이 척박하고 주변 환경이 녹록지 않아 식물이 자라기 어려웠던 경포천 둔치에 노란 물결의 유채꽃밭은 도심 속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심문태 산림녹지과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에 밝고 경쾌한 노란 유채꽃이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시는 작년부터 올해까지 경장동 송경교에서 수송동 원협 공판장까지 2.25㎞에 총 18억 원을 들여 수목 식재와 데크를 설치하는 경포천 서래숲길을 조성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