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제마을과 함께 한 600년 팽나무 마침내 '道기념물 지정' 예고
상태바
하제마을과 함께 한 600년 팽나무 마침내 '道기념물 지정' 예고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5.0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0년 된 하제 팽나무/사진=군산시
600년 된 하제 팽나무/사진=군산시

 

옥서면 하제마을 600년 팽나무가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예고됐다.

군산시는 "지난 3월 옥서면 선연리 하제마을 팽나무에 대해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신청한 결과, 이 같이 예고됐다"고 10일 밝혔다.  

하제마을 팽나무는 30일간의 지정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전라북도 기념물로 최종 지정된다.

시는 이 팽나무가 하제마을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만큼 역사성과 학술성 가치가 크다고 여기고 있다.

특히 하제마을 팽나무 수령은 한국임업진흥원의 조사결과 537(±50)년으로 확인됐다.

나무의 크기는 직경 209.8cm, 반경 104.9cm다.

하제 팽나무는 지난 2019년 12월 시민의 전화로 나무의 존재를 확인한 뒤 1년여의 조사를 거쳐 전라북도 기념물 지정을 앞두게 됐다.

전문가들은 “다른 지역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팽나무에 비해 나무의 크기와 모양새가 더 좋고, 기상목의 기능과 계선주(繫船柱)의 기능을 한 나무” 라고 평가했다.

또 “수령확인을 통해 도내 팽나무 중 나이가 가장 많은 팽나무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채행석 문화예술과장은 “추후 주변환경정비 및 보호를 통해 하제마을 팽나무를 사람과 자연의 어울림을 대표하는 문화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Tag
#ㅣ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