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올 12월 완공 목표 순항 중
상태바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올 12월 완공 목표 순항 중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5.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조감도/제공=전북도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조감도/제공=전북도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조감도/제공=전북도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조감도/제공=전북도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가 올해 연말 완공 예정이다.

11일 전북도는 "산업부의 공모과제 선정된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돼 오는 12월 중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는 모듈, 부력체, 구조체 등과 같은 구성 제품에서부터 시스템 단위의 실증 및 평가까지 가능한 종합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종합평가센터는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2공구 2,601㎡, 실증단지는 새만금 방조제 해넘이휴게소에 800kW 규모로 조성된다.

민간재원을 포함해 총 23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종합평가센터는 작년 6월 착공했으며 오는 12월 완공 예정이다.

오는 2023년까지 총 120억 원 정도를 투자해 시험평가를 위한 장비·시설 30여 종을 구축한다. 센터는 필요 장비를 갖춰 ‘22년 상반기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모듈 및 부유체 등 구성 제품의 안정성·내구성·환경성 등에 관한 국내외 시험평가 및 표준화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 실증단지 역시 연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일부 국내 기업 제품의 태양광 시스템이 설치돼 제품의 품질 및 기술에 대한 실증이 이루어지고 있다.

내년부터 본격적인 국내 기업지원 및 기술개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김희옥 전북도 신재생에너지과장은 “수상형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는 국내외 수상태양광 성능, 실증 및 표준 개발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재생에너지 연관 기업의 국내외시장 선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수상형 태양광 종합평가센터 및 실증단지 사업은 넓은 면적이 필요한 육상태양광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도입한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한 것이다.

이에 전북도와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 의기투합해 2019년 산업부 공모과제로 채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