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공무원 업체 특혜 제공 의혹, 경찰 압수수색 이어 수사 본격화
상태바
시청 공무원 업체 특혜 제공 의혹, 경찰 압수수색 이어 수사 본격화
  • 투데이 군산
  • 승인 2021.07.2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청 청사/사진=군산시
군산시청 청사/사진=군산시

군산시 공공하수처리장 유입관로 토출배관 교체공사와 관련해 시청 전현직 공무원이 특정업체에 특혜를 제공했는 지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군산경찰은 지난달 25일 시청 2개 부서를 압수수색한 뒤 이 같은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일부 공무원이 업체로부터 최대 3,500만원의 뇌물을 받았다는 도내 언론보도도 잇따라 나왔다.

이는 군산시에 허위 서류를 내고 선급금을 받아 잠적했다 검거된 모 업체 대표 조사과정에서 공무원들에게 돈을 건넸다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져서다.  

특히 경찰은 이 과정서 지역 유력 정치인의 관계자가 개입했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현재 의혹을 받고 있는 공무원들은 혐의 사실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단계라서 구체적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공사수주와 관련해 조사는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구속된 업체 대표는 작년 9월 총공사비 4억7,800만원의 공공하수처리장 유입관로 토출배관 교체공사와 관련해 시에 제출한 선급금 보증서를 위조해 3억3,000만원을 챙겼다.

시는 선급금 보증서의 위조사실을 뒤늦게 파악하고 작년 말 업체 대표를 비롯해 현장 대리인 등 2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잠적했다가 지난달 중순 경찰에 붙잡혔다.

또 시는 업무수행과정에서 실수를 범한 2명의 시청 전현직 공무원에 대해 이례적으로 3억3,300만원의 변상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선금급을 지급할 때 업체가 제출한 선급보증서가 적법한 절차를 거쳐 정상적으로 발급됐는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이들은 업체 방문 당시 상시 근로자가 한명도 없었는데도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인정하는 등 계약업무 처리도 소홀히 했다는 것도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