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남동 독거노인 10명 중 8명, "반려식물 우울증 등 해소에 도움"
상태바
흥남동 독거노인 10명 중 8명, "반려식물 우울증 등 해소에 도움"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09.2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남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홀몸 노인 108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저소득 홀로 노인 10명 중 8명은 반려식물이 우울감 및 외로움 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흥남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진숙자, 최정희)가 지난 1일부터 65세 이상 저소득 홀몸 노인 108명을 대상으로 반려식물 키우기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흥남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고령화 사회의 독거노인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고자 마련했다.

이번 조사에는 65~69세 3명, 70~74세 21명, 75~79세 25명, 80~84세 39명, 85세 이상 20명이 참여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노인맞춤형 돌봄서비스 수행기관인 함께하는 재가노인 통합지원센터 생활지원사들의 도움을 받았다.

그 결과 조사 대상자 중 79%(85명)가 우울감 및 외로움 해소 등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18명은 '보통이다'라고 했고, 5명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또 재참여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69%(74명)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모르겠다'와 '원하지 않는다'는 각각 20명과 14명이다.

최정희 위원장은 “반려식물이 우울증 해소 등 긍정적 효과가 나타난 만큼 앞으로도 흥남동 특화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려식물 키우기 사업은 공기정화, 스트레스 해소, 정서적 안정과 우울감 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흥남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