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생산 이피캠텍㈜, 새만금에 제조시설 투자 약속
상태바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생산 이피캠텍㈜, 새만금에 제조시설 투자 약속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11.1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이차전지 소재 생산기업인 이피캠텍㈜이 새만금 국가산단에 투자를 약속했다.

이피캠텍㈜은 15일 지역의 한 호텔서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이차전지 소재 및 디스플레이 공정용 첨가제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성권 이피캠텍㈜ 대표, 강임준 시장,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윤동욱 전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 김우상 농어촌공사 새만금산단 사업단장 등이 참석했다.

이피캠텍㈜은 새만금산단 32만5,000㎡에 785억원을 투자해 이차전지 배터리의 핵심 소재 '전해질'과 디스플레이 재료 제작과정에 사용되는 첨가제인 '광개시제'를 생산할 계획이다.

전해질은 이차전지의 4대 물질 중 하나인 전해액에 첨가되는 소재다. 충‧방전 시 리튬이온을 운송하는 매개체와 이차전지의 성능 및 효율을 개선하는 역할을 한다.

또 광개시제는 자외선경화(UV)도료에 첨가해 사용하는 물질로 자외선 광원을 투사하면 에너지를 흡수해 반응(경화)하는 물질이다.

이피캠텍㈜은 올 11월에 입주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 1단계로 2023년까지 478억 원을 투자해 40여 명을 신규 채용한 후, 2단계로 오는 2026년까지 307억 원의 투자와 함께 10명을 추가로 고용할 예정이다.

이피캠텍㈜ 위치도
이피캠텍㈜ 위치도

 

이피캠텍㈜의 이번 투자는 새만금산단의 친환경 미래차 클러스터 조성이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에 따른 시너지 효과로 풀이된다.  

또 기존 사업장인 군산2국가산단과의 인접성 등을 고려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이번 이피캠텍㈜의 투자를 통해 관련 지역기업과의 상생협력, 지역우수 인재 채용 등 지역경제 전반에 걸쳐 적 잖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새만금 지역이 미래차 산업의 핵심지역으로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권 이피캠텍㈜ 대표이사는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투자로 10년 내 기술력을 인정받는 세계적인 기업이 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강임준 시장은 “이피캠텍㈜의 투자로 인해 우리 군산의 전기차 산업 생태계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도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이피캠텍㈜의 투자로 새만금이 이차전지와 미래차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한층 강화되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투자협약을 체결한 이피캠텍㈜은 충북 음성 소재 중소기업이다.

지난 2007년 설립해 광학 코딩 도료 제조를 시작으로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2015년부터는 이차전지용 전해질 개발에 착수해오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군산2국가산단에 생산공장 투자를 통해 지난 2월부터, 본격적인 생산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