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산 위기 직전 동백대교 경관조명사업 내년 국비 20억 확보
상태바
무산 위기 직전 동백대교 경관조명사업 내년 국비 20억 확보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12.0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백대교 경관조명사업 국비 20억원이 확보됐다. /사진=투데이 군산
동백대교 경관조명사업 국비 20억원이 확보됐다. /사진=투데이 군산

 

수 년째 답보상태인 동백대교 경관조명사업이 마침내 내년에 추진된다.

군산시에 따르면 내년도 국가예산 사업에 동백대교 경관조명 설치 국비 20억원이 반영됐다.

이 사업은 서천군과 함께 자체적으로 마련한 20억원(군산 15억원, 서천 5억원)에 국비 20억원을 더해 40억원으로 동백대교에 경관 조명을 설치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시는 동백대교를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시의 이런 계획은 그동안 번번이 무산됐다.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가 예산 반영에 난색을 표해왔기 때문이다.

동백대교가 완공된 뒤 추가로 국가예산을 지원해 준 사례가 없는데다, 그렇게 되더라도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것이 이유였다.

따라서 시는 한때 이 사업을 자체 예산으로 추진하는 것을 검토하기도 했다.

하지만 시의 끈질긴 노력과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자칫 무산 직전까지 놓였던 동백대교 경관 조명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추진될 수 있게 됐다.

지난 2018년 개통한 동백대교가 지역을 대표하는 또 다른 관광명소로 새롭게 탈바꿈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