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원대 씨름부, 구례 대학 장사씨름대회서 창단 첫 준우승 차지
상태바
호원대 씨름부, 구례 대학 장사씨름대회서 창단 첫 준우승 차지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1.12.0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온형준(감독),김상현(3학년), 김영준(3학년),김필곤(1학년),이승훈(4학년),손유빈(3학년),최성원(3학년),김승준(3학년)
(왼쪽부터) 온형준(감독),김상현(3학년), 김영준(3학년),김필곤(1학년),이승훈(4학년),손유빈(3학년),최성원(3학년),김승준(3학년)

 

호원대 씨름부가 구례 전국 대학장사씨름대회에서 창단 첫 단체전 준우승을 차지햤다.

호원대는 지난 2일과 3일 전남 구례군 구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3회 구례 전국 여자천하장사 및 대학장사씨름대회에서 이 같은 성적을 거뒀다.

호원대는 단체전 결승에서 경남대에 0-4로 패했다.

앞서 호원대는 8강과 4강에서 각각 영남대와 대구대를 4대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었다.

또 이 대회 개인전 소장급(80㎏ 이하)에서 김영준(스포츠 경호학과 3년)이 32강 김현준(인제대)과 16강 노민수(울산대), 8강 김유성(영남대)을 차례를 모래판에 눕히고 준결승에 올라 소중한 3위를 차지했다.

온형준 감독은 “가장 규모가 큰 대회서 창단 4년만에 단체전 준우승을 하게 돼 기쁘다"며 며, "학업과 운동을 병해 하면서 묵묵히 훈련에 임해준 선수들에게도 고맙다.” 고 전했다.

한편, 호원대 씨름부는 2018년 창단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28명의 선수를 육성 중이다.

이번 대회까지 포함해 대학부 단체전 2위와 3위 각 한 차례에 이어 개인전에선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0개를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