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大選 이야기 #_2]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는 안 돼!
상태바
[미국 大選 이야기 #_2]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는 안 돼!
  • 박선춘 前 국회 국방위 수석 전문위원
  • 승인 2022.01.24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미국 대선 때 일이다. 선거일을 한 달여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이 폭로된 적이 있었다. 자신의 딸 이방카마저 성적 대상으로 묘사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트럼프였지만, <워싱턴포스트>가 폭로한 내용은 글로 옮기기 민망할 정도다.

힐러리 클린턴은 곧바로 트럼프를 공격했다.

"끔찍하다. 우리는 이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도록 허락해서는 안 된다.“

트위터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를 비난하는 힐러리 클린턴(출처: 트위터 캡쳐)
트위터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를 비난하는 힐러리 클린턴(출처: 트위터 캡쳐)

 

원로 배우인 로버트 드니로도 영상을 통해 트럼프를 맹렬히 꾸짖었다.

"그는 날라리, 개, 돼지, 사기꾼, 협잡꾼, 똥개, 머저리다. 자기가 하는 말에 신경도 안 쓰고, 숙제도 안 하고, 사회를 상대로 게임이나 하고, 세금도 내지 않는다. 국가적 재앙 그 자체다. 이 나라가 이 시점에서 이런 바보, 멍청이에게 놀아나서, 그가 현 위치까지 올라섰다는 게 실망스럽다. 트럼프는 사람들 얼굴에 주먹을 날리고 싶다고 말하곤 하는데, 나야말로 그의 얼굴에 주먹을 날리고 싶다. 이 나라가 어느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미래가 정말 걱정스럽다.“

공화당 안에서조차 트럼프의 후보직 사퇴를 압박하는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공화당의 일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역겹다(sickened)"라며 트럼프와의 공동유세를 취소했고, 공화당의 마이크 코프먼 하원의원과 마크 커크 상원의원은 트럼프의 후보직 사퇴를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2008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존 매케인 상원의원마저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후보 교체, 이론상 가능할 뿐이다

이론상으론 가능하다. 공화당 규약 제9조에 따르면, "사망, 사퇴 또는 그 밖의 사유로 대통령 후보가 공석이 됐을 때"에는 전국위원회(RNC)가 후보를 교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다. 트럼프 후보가 음담패설로 인해 후보직 사퇴 요구를 받는 상황은 "사망, 사퇴 또는 그 밖의 사유" 중 어느 것에도 해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트럼프 역시 "내 인생에 물러난 적이 없다"라고 후보직 사퇴 가능성을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그 밖의 사유"를 활용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 밖의 사유"란 후보가 생존해 있지만 "혼수상태, 뇌졸증 등의 질병으로 후보가 사퇴 의사를 표명할 수 없는 상태"를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맘에 들지 않은 후보를 교체하는 근거로 "그 밖의 사유"를 활용할 수 없다는 뜻이다.

공화당 규약을 개정하는 방안도 있지만, 실행하기는 쉽지 않다. 공화당 전국위원회 산하 법규위원회의 과반 찬성을 얻은 후, 전국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기 때문이다. 설사, 개정 요건을 충족하더라도 새로운 규약은 개정 후 30일 이후부터 효력이 발생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선거를 한 달여 남겨둔 시점에서 대안이 될 수는 없다.

#미국의 후보 교체 역사

미국의 선거 역사를 보면, 대통령 후보가 전당대회 이후 사퇴하거나 교체된 사례는 없다. 하지만 부통령 후보는 그렇지 않다. 미국 역사상 부통령 후보가 전당대회 이후 바뀌는 일이 두 번이나 발생했다.

첫 번째는 1912년 공화당 대통령 후보 윌리엄 H. 태프트의 러닝메이트였던 후보 제임스 셔먼이 그 주인공이다. 제임스 셔먼은 선거일을 불과 6일 앞두고 지병인 신장병으로 사망했다. 이에 공화당은 콜럼비아 대학 총장인 니컬러스 버틀러로 부통령 후보를 교체했지만 압도적인 차이로 패배했다.

민주당 조지 맥거번 대통령 후보(오른쪽)와 토머스 이글턴 후보(왼쪽)가 실린 TIME 지 표지(1972.7.24)
민주당 조지 맥거번 대통령 후보(오른쪽)와 토머스 이글턴 후보(왼쪽)가 실린 TIME 지 표지(1972.7.24)

 

두 번째 사례의 주인공은 1972년 민주당 대통령 후보 조지 맥거번의 러닝메이트였던 토머스 이글턴이다. 3선 의원이었던 이글턴은 선거 기간 동안 신경쇠약과 우울증으로 전기충격 치료를 받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후보직을 사퇴했다. 결국, 부통령 후보 교체 여파로 조지 맥거번은 리처드 닉슨에게 패배하고 말았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CNN>은 미국 역대 최악의 부통령 후보 1위로 토머스 이글턴을 선정하기도 했다.

#2016년 대만 총통 선거, 후보 교체 결과는?

정치 행태가 우리와 비슷한 대만에서는 2016년 총통 선거에서 후보 교체를 한 적이 있다. 당시 집권 여당이었던 국민당은 총통 후보로 지명한 홍슈주를 선거를 불과 3개월 앞두고 주리룬 현 국민당 주석으로 교체했다. 당시 야당이었던 민진당의 차이잉원 후보에 맞설 카드로 같은 여성 정치인인 주리룬으로 교체한 것이다.

하지만 결과는 후보 교체라는 초강수에도 불구하고 집권 여당인 국민당의 참패였다. 야당인 민진당의 차이잉원은 56.1%의 표를 얻어 31%를 얻는 데 그친 국민당의 주리룬을 누르고 정권교체에 성공했다 . 선수 교체라는 처방이 오히려 독이 된 셈이다.

지난해 연말 대선을 69일 남겨둔 시점에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후보 교체론을 꺼내 든 적이 있다. 하지만 누군가의 희망 사항일 뿐, 실제로 대선 후보가 교체될 것으로 믿는 사람들은 여의도 주변에선 찾아보기 힘들다. 이번 대선에선 후보 단일화 이슈가 핵심 이슈라는 것은 자명해 보인다.

※이 원고는 저자의 저서 「미드보다 재미있는 미국 대선이야기」를 참고한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