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충청 시민단체, 금강하굿둑 해수유통과 농공용수 취수장 이전 등 촉구
상태바
전북·충청 시민단체, 금강하굿둑 해수유통과 농공용수 취수장 이전 등 촉구
  • 신수철 기자
  • 승인 2022.01.26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과 충청지역 91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금강하구 자연성 회복 추진위원회(상임대표 남대진, 문성호)가 금강하굿둑 해수유통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금강하구 자연성 회복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26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금강하굿둑은 지난 1990년 염해와 홍수피해를 방지하고 농공용수의 공급, 도로건설 등을 목적으로 건설되었다.

하지만 하굿둑 건설 이후 생태계 단절과 파괴, 토사 퇴적, 수산업 피해, 수질오염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마이크로 시스틴이라는 녹조독성으로 농업용수 공급에도 부적절해졌다.

#금강하굿둑 해수유통과 자연성 회복 대통령 선거 공약화하라

추진위는 전북도가 금강하구 해수유통을 반대한 주된 이유는 금강호에서 농공용수를 취수하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그 배경에는 '금강호 희석수 도입사업'(예산 1,940억)을 통한 새만금호 수질개선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추진위의 설명이다.

하지만 작년 2월 새만금위원회가 새만금호 수질관리를 해수순환으로 전환하면서 금강호 희석수 도입사업은 그 필요성이 없어졌다는 것이다.

특히 금강하구는 녹조 독성물질로 인해 더 이상 농공용수로도 쓸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그런 만큼 전북도가 금강하구 해수유통을 반대할 이유가 없어졌다는 것이 추진위의 주장이다.

따라서 취수원을 상류로 이전해 안전하게 농공용수를 공급하고 하굿둑은 열어 기수역생태계를 복원하는 것이 상생의 대안이라고 제시했다.

그러면서 추진위는 금강하구 자연성 회복의 대선 공약화를 각 정당과 대통령 후보들에게 촉구하고 나섰다.

추진위측은 "금강하구의 해수유통을 통한 수질과 기수역 생태계 복원, 수산업의 회복 등에 전북도가 적극 나서고 정부가 지원해야 할 때다"고 밝혔다.

이어 "금강하구 자연성을 회복하는 것이 생태계를 살리는 것은 물론 어민과 농민을 살리고, 전북과 충남이 공동번영하는 길이다"고 덧붙였다.

#정부 차원 농공용수 취수장 이전 등 선결과제 신속한 추진해야

농공용수의 공급 대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준비하지 않는 한 금강하구의 해수유통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추진위는 강조하고 있다.

이는 금강하구 해수유통과 자연성 회복의 가장 큰 이해당사자는 농민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농공용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것이 우선 과제다.

특히 전북도와 충남도, 그리고 환경부와 농림부, 해수부 등 중앙부처가 금강하구 해수유통과 농공용수 취수장 이전과 관련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추진위는 농공용수 취수장 이전 등의 선결과제도 대선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제안했다.

#하구복원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 

제20대 국회 당시 민주당 신창현 의원과 박완주 의원이 대표 발의해 하구복원 특별법 제정을 추진했으나 무산됐다.

게다가 제21대 국회에서는 하구 복원 특별법이 발의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금강하구 해수유통과 자연성 회복을 위해서는 중앙정부 차원의 예산과 제도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것이 추진위의 주장이다.

금강 뿐만 아니라 영산강과 한강, 낙동강 등의 자연성 회복을 위해서도 마찬가지다.

이에 추진위는 각 정당과 후보들에게 20대 대통령 선거 공약화와 함께 21대 국회에서 하구복원 특별법 제정되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추진위는 "금강하구의 자연성 회복은 현 세대는 물론 미래세대에게 영원히 편익이 돌아가는 생태계 복원이자 민생을 살리는 사업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